"중국 때문에 올림픽 못하겠다" 온갖 비매너로 경기 더럽히는 중국에게 한국 대표팀이 보인 돌발행동 !

PRESS TO DOWNLOAD:

— Handwritten subtitles — Generated subtitles

Start Reading:

코로나 방역 지침을 무시하고 관중이 난입해 응원을 버리고 상대 선수를 고 위로 부상 시키는 그야말로 올림픽을 더럽히는 비매너 를 일삼는 중국 선수들 때문에 각국의 선수들이 불만을 토로 하기 시작했는데요 중국인 이라서 욕하는게 아니라 욕하고 분이 중국인이 얻다 라는 말까지 나 오늘 생화 이에 한국대표팀 이 앞장서서 중국을 제대로 참교육 해버리자 해외 제프 팀들이 환호와 함께 감사를 전하고 있다는데요 무더운 날씨 만큼 2020 도크 올림픽의 열기 또한 날이 갈수록 뜨거워 지는 데요 축제의 열기를 차갑게 시켜버리는 존재가 있었으니 바로 중국입니다 중국 선수들은 물론 관계자가 까지 예외 없이 마치 동네 체육대회 에 나온 사람처럼 행동하고 있는데요 지난 27일 일본과 중국의 탁구 혼합 복식 결승에서 수십 년 규모의 중국 응원단이 경기 중 중국 국기를 펼치고 큰 소리로 자유 를 외쳤습니다 중계 화면에 비친 이들의 모습은 코로나 로 인해 무관 중 경기를 진행 중인 도쿄 올림픽의 맞는지 의심케 초 현지 매체는 중국 선수단 관계자로 추정된다 그러나 기자실을 출입 하던 사람도 섞여있어 확신할 수 없다 라고 밝혔습니다 경기장에 있는 관계자 모두 자국 선수들을 목 창건 응원하고 싶은 마음을 참고 있는데 중국의 이러한 행동은 출전 선수들은 물론 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국가를 무시하는 행동 이었죠 중국의 만행은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지난 25일 한국 펜싱 맏언니 전 이숙 선수는 플뢰레 개인전 16강 전에서 중국의 천칭 위엔 선수를 상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