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송소희에게 붙여준 매니저의 충격적인 정체

16세 송소희에게 붙여준 매니저의 충격적인 정체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86

Number of words: 429

Number of symbols: 1151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5 국악소녀 로 대중적 스타가 된 생소 이는 2013년 7월 더 긴 미디어와 2020년까지 총 소이의 활동으로 생긴 순이익을 50대 50으로 분배하는 조건으로 전속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하지만 송소희는 소속사와 계약이 제대로 끝나지 않은 채 일 년 뒤 가족회사 에서 활동 하게 됐습니다 때문에 소속사 대표 a 씨가 계약해지 전까지 약속된 2억원 수익금을 받지 못했고 일방적인 파기에 따른 위약금 3억원과 활동 지원비 1억 원을 돌려
00:37
달라고 손 에 돌입해 있는데요 하지만 손소희 가 전 소속사와 계약을 파기하고 가족회사 에서 활동할 이후에는 남다른 속사정이 있었습니다 손 소외가 계약을 맺고 최 4개월에 지나지 않아 소속사 대표의 동생인 불씨가 회사 소속 가수에게 향정신성 의약품인 졸피뎀 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 됐기 때문인데요 회당 혐의 로 기소된 구씨는 송소희 에 차량 운전 등을 담당하던 매니저 였기 때문에 송소희 와 가깝게 일하고 있었고 심지어
01:09
손소희 는 당시 만 16세로 미성년자 했죠 그 사실을 알게된 청소 2 측은 즉각 소속사 1 매니저를 바꿔 달라고 요청했지만 소속사 대표 a 씨가 동생 b 씨의 해당 혐의에 대해 무죄 라고 주장하며 매니저 변경 요청을 무시하고 송소희의 운전을 계속 맞도록 지실 양측의 갈등이 폭발하게 됐습니다 이러한 소속사에 첫이 내 손 소외의 아버지는 2013년 11월 소속사 대표에게 2도로 계약해지를 통보했습니다 이어서 직접 sh
01:40
파운데이션 이라는 공연 기획사를 차려 딸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맡았고 2014년 5월에는 기획사 대표 동생이 법정 재판을 받는 등 어 도저히 도덕성을 믿을 수 없게 돼 계약을 해지 한다 는 내용증명을 보냈습니다 그러자 전 초속 쌓인 더 긴 미디어 없이 금 정상 근과 전속계약 해지 의 따른 위약금 등을 지급하라 며 소송을 냈습니다 먼저 소속사 대표 동생 비치는 2015년 3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확정 받은 상태였고 총
02:10
소의 재판에서는 기획사 대표 동 세희 소속가수 에게 성적으로 난폭하게 행동한 혐의로 기소된 42 전속계약 해지 사유가 될 수 있는지가 쟁점이 게 있죠 결국 재판부는 순 소위 측이 정상 분과 부당이득금 명목으로 3억 여 원을 대표 a 씨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송 씨는 a 씨에게 전속계약이 유지된 2013년 7월부터 2013년 6월까지 발생한 수입에서 비용 등을 뺀 수액의 50% 에 해당하는 금액을
02:41
계약서 대로 지급할 의무가 있다 고 판결 이유를 전하며 a 씨가 범죄 혐의를 받는 동생을 당시 미성년자인 솜씨에 매니지먼트 업무에 투입해 7회 관계를 훼손하는 행위를 했다며 기획사 대표 a 씨 측에 책임도 언급했습니다 한편 기획사 대표 동생 b 씨와 해당 사건으로 연관된 소속 가수 는 기획사 대표 즉 형과 사실 워 관계였다 고 합니다 이후 손 소위는 한 인터뷰에서 다른 기획사에 안 들어가는 이유는 국악을 하는 가수이기 때문에 음악을 완전히
03:13
이해해 줄 수 있는 회사가 없다고 판단했다 고 밝힌 바 있습니다 국내 연예계에 이는 아이돌 등 많은 연예인들이 미성년자인 현실에서 연예 기획사들의 노 덕적 책임과 법적인 외모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볼 필요성이 있는 사건이었습니다 [음악]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