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에게 무례한 질문한 사회자의 충격 정체

김연경에게 무례한 질문한 사회자의 충격 정체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52

Number of words: 394

Number of symbols: 1074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올림픽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귀국한 한국 배구 선수단 하지만 축하하고 격려의 줘도 모자랄 판에 배구 협회가 또 배구 협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우선 선수들이 뒤 국장에 들어왔을 때 포토타임을 가졌는데요 대구 옆에 관계자들은 단연 하다는 드 중앙 앞자리를 차지하고 사진을 찍어 씁니다 이 때문에 뒤에 있는 선수들의 얼굴은 거의 보이지도 않는데 요 주인공은 선수들이 고 협회 관계자들은 한것도 없는데 선수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00:32
자리배치 였죠 또한 기자회견도 김연경 선수의 사전동의 없이 진행됐다고 하는데요 선수들은 코로나 때문에 회식을 하지 못했고 각자 공항에서 인사 후 집으로 가야하는 상원이 얻습니다 김연경 선수 도 동료선수들과 애틋한 인사를 나누며 집으로 돌아가려 했는데요 남성 두 명이 갑자기 김연경 선수의 발을 붙잡아 큽니다 이날 배 옆 진행 자였던 유혜자 감독관 도 김연경 선수는 남 하게 되요
01:02
들어 오세요 라며 명령 하듯이 말하는데요 김연경 선수는 당황스럽고 나머지 선수들이 눈에 밟혀 는지 계속해서 동료 선수들이 가는 쪽을 쳐다 봅니다 이어 진행자는 김연경 선수에게 수 고했다 몸 상태는 어떤가 같은 질문은 일절 없이 포상금이 역대 최고로 준비 된거 알고 있는 양 금액을 알고 있느냐 얼마 라고 묻더니 포상금을 지원한 회장님 들의 이름을 줄줄이 되며 감사 인사를 하라고 강요 했죠
01:32
또한 문재인 대통령 축전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격려의 답변을 했느냐 라며 감사 인사를 한 김현경 에게 오늘 감사 행사를 할 기회가 자리가 왔다 한번 더 감사 인사를 해라 라며 형식적인 인사 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배구 대표팀이 몇 점인 것 같냐는 우리 한 질문을 하기도 했습니다 기자회견이 약속한 15분보다 길어졌지만 유에 자 감독관은 자리를 정리하지 않고 더 질문 없냐 며 기자들을 재촉하기 도 했는데요
02:03
김연경 선수는 성실히 대답했지만 피로감을 느꼈는지 괴 답보 중 집에가서 혼자 치킨 먹고 쉬고 싶다 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기자회견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수준 떨어지는 질문 그리 생색 내고 싶냐 며 비난이 속출하자 배역은 입장문을 냈는데요 유 감독관의 직설적인 성격이 그대로 노출된 것 같다 나쁜 뜻은 아니다 포상금 질문은 조크 로 봐야지 대단하게 부각 하려고 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라며 두루뭉술한 해명을 했습니다 사회 자였던 유예 자
02:37
감독관이 누구인지에 대한 관심도 속출하고 있는데요 그녀는 배 국의 원로로 이다 0 이재형 의 어머니인 김경애 전 배구선수 와 친구라고 합니다 이달 0 선수와 친분이 깊어 서 있 아영이 경기전에 찾아다 살갑게 얘기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는데요 유 감독관은 인터뷰에서 이다현 같은 친구는 며느리 삼고 싶을 만큼 매력적이다 이재영 못잖게 다행히도 실력이 많이 올라왔다 세리머니 며 애교 며 팬들이
03:07
좋아할만한 요소에서 많이 노력해 주니 고맙다 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언제쯤 배구 협회가 선수들을 제대로 대접해 줄 지 궁금해집니다 5 4 4 으 으 으 [음악]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