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니가 본인을 김연경보다 더 높게 평가하는 이유|나 정도는 무단이탈 해도 되잖아?

김사니가 본인을 김연경보다 더 높게 평가하는 이유|나 정도는 무단이탈 해도 되잖아?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137

Number of words: 693

Number of symbols: 1913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음악] 이번 무단이탈 사태를 지켜봤던 105 이는 말했습니다 여자 배구 선수들이 김연경이 아니면서 김연경 처럼 행동한다 무슨말인지 처음에는 언뜻 이해가 안가는 이 말은 곰곰히 생각해보면 그저 서야 납득이 가는 말이기도 합니다 여자배구 의 인기가 남자배구 를 우뚝 서 선수들이 자만심을 갖기 시작했고 마치 자신들이 스타일 인양 행동했다는 것이죠 지난 도쿄 올림픽을 떠올려보면 여자 배구는 정말 잘 싸웠습니다 사실 4강까지 갈 실력이 아니었지만 그녀들은 했으며
00:32
참여했던 12명 모두가 제목 술 훌륭하게 해냈어 쬲 그런데 솔직히 말해서 김연경이 없었다면 과연 가능한 일이었을까 요 예컨대 천만 관객 영화가 있다고 가정해 볼 때 이는 모든 스태프가 고생하며 만든 결과물이 지만 중요한 건 주원이 있고 조형과 엑스트라가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주원이 가장 큰 공을 갖고 있다는 건 명백한 사실입니다 여자배구 3 소질도 마찬가지겠죠 이들은 전부 자기 덕에 4강에 올랐던 것처럼 행동했지만 냉정하게 얘기해서 4강 신화의 주인공은 김연경이 얻습니다 김현경 도 사당 이라는 결과를 만들어 낸 후
01:03
선배로서 후배들을 감싸주기 위해 자신의 공을 후배들과 함께 나누며 소외 받는 이가 없도록 학교로 노력을 했죠 때문에 이런 김연경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바통을 이어받은 후배들이 모처럼 찾아온 여자배구 의 전성기를 더욱 잘 이어 나가야 하는데 그들은 오히려 프로의 태도와 인성 문제로 이는 언론의 먹잇감이 되었습니다 김사니 감독대행 과 기업은행 몇몇 베테랑 선수들이 나쁘게 묘사한 현재는 경질된 선화 문 감독의 예를 들어보죠 1 만한 자신에게 폭언을 듣고 무단이탈 하였다는 김사니 의 고백에 엄청나게 힘들어하며 이렇게 반문합니다
01:34
제가 폭언을 했다는데 그럼 무슨 내용이 었는지 공개를 해 주세요 전조 성화가 훈련중 의도적으로 차려 대답을 하지 않기에 단 질 김 사립 하치 하게 말 좀 시켜 보라고 말했을 뿐이고 그 과정에서 조성하가 반성 없이 계속 대답을 거부하자 감동 말해도 대답 안해 터치할 해도 대답 안해 뭐 이런게 같은 경우가 바 있어 라고 화를 냈을 뿐입니다 이게 가장 심한 폭언 이었죠 제가 그렇게 무능하고 나쁜 사람인가요 이런 답답함을 표시했던 서 감독은 그동안 오랜기간 여자배구 판에서 복장 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훌륭한 인성을
02:06
인정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가 ibk 기업은행 감독에 부임한 지 불과 7개월 밖에 되지 않은 상태에서 올림픽과 휴식기 등을 제외하면 사실상 은 사경을 만 주어 졌을때 서 감독 안 침해에 대한 질권 에 빠르게 장악해야 만 했죠 그 과정에서 선수단과 의 마찰은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시나리오 지만 생각보다 ibk 선수들의 저항에 만만치가 않았던 거죠 그동안 언론은 기업은행의 성적 부진의 원인으로 이미 지난 시즌 부터 고창석 선수들을 중심으로 튕기 강해졌고 프런트와 선수 간의 밀착 관계가 강했다는 보도를 내놓았습니다 인기
02:37
투표로 감독을 정했다는 보도 혹은 트레이드 논의가 있을 때 선수들이 파벌로 반대했다는 데 이게 제대로 된 팀 인가 싶을 만큼 충격적인 뉴스들이 나왔죠 많이 회자된 장면 중 하나는 서 감독의 작전타임 에서 조성하의 플레이를 지적하자 조소와 가 실수를 하며 감독을 무시하는 듯한 답변 이었는데 4 감독은 충분히 감독 으로서 화가 날만한 상황임에도 여러 차례 참고 또 참는 덕장 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상식적으로 감독이 얘기하는데 대놓고 선수가 무시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입장바꿔 성인군자 처럼 굴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03:09
있겠읍니까 더구나 ibk 는 이런 감독을 조소와 보다 먼저 경제를 하다니 여자 배구의 위기는 이렇듯 그들 스스로가 만든 결과물이 기도 하겠죠 버기 그래 93년생 조소와 차별이라고 감안해도 81년생 김 산에는 왜 똑같이 어린아이처럼 굴었던 걸까요 그녀는 어제 눈물을 흘리며 자신을 변론 하였지만 여론은 변하지 않고서 감독보다 는 조서와 그녀에게 비난에 더욱 높입니다 특히나 겸사 니에게 더욱 막중한 책임론이 부가 되고 있는데 중간 다리 역할을 맡은 코치가 무단 이탈한 선수 따라서 이탈을 해버리니 배구가 무슨 철부지
03:41
드 장난인가 라며 대중들은 한식을 하고야 맙니다 선수단 앞에 서서 감독이 김산 이를 공개적으로 흔해 쓸 때 그녀는 자신이 코치의 직분 이란걸 망각하고 가장 화려했던 선수 시절로 조소와 처럼 똑같이 돌아갔습니다 바로 여자 105 최초 0 900 원 의 주인공이 되었던 참 연하고 뜨거웠던 그녀의 산수 시절로 말이죠 김연경이 김사니 에 대해서 고백하게 그 언니가 원전이 센 캐릭터 라고 말합니다 김연경은 이런 김사니 에게 자주 대들어서 종종 사왔다고 하구요 측근들이 말하길 김선희 는 자신의 연구 절 번에 대해 엄청난 프라이드를
04:12
가지고 있으며 준형 경도 갖지 못한 기록이라고 주위에 농담 식으로 말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는 전부 김연경이 차지했고 자신은 후배들 앞에서 감독으로부터 흔 나고 있으니 김사니 는 분한 마음에 감독과 대화를 거부하며 내가 쌓은 업적이 있는데 감히 날 이렇게 취급했다 는 반응 이었죠 김사니 대행 님 사람은 현재를 사는 겁니다 내가 과거에 어때 는 이라며 말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과거가 무색해질 정도로 덮은 무시를 받기 마련입니다 지금이라도 본인이 몸담은 여자 105 의 명예를 위해 노력해
04:42
주세요 여자 105 이러다 정말 큰 일을 합니다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