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매일 점검 나가 괴롭혀라"…구청장의 수상한 지시 / SBS

[단독] "매일 점검 나가 괴롭혀라"…구청장의 수상한 지시 / SBS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69

Number of words: 319

Number of symbols: 829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서울의 한 구청장이 위생과 직원들에게 관내 한 호텔에 매일 위생 점검을 나가라는 지시를 했습니다 어떻게든 흠을 찾아내려고 도 했는데 이를 거부한 직원 에겐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구청장은 왜 이런 지시를 내린 건지 조 유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지난 2018년 서울 중구청 위생과 에서 근무하던 오 모 씨와 강모 씨는 관내 한 호텔에 매일 위생 점검을 나가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호텔 쪽에 타격을 줄 아는 수상한 내용이었습니다
00:33
그 양평 아세요 dr 줄 알까요 ie 어항 5 난 네 저는 전체 그냥 부부 청 점까지 나섰습니다 우린 해봐라 으 아 으 아 예 해야 당신은 심한 압박감을 느꼈다 고 말합니다 대일 나가고 주말에도 날아서 개업한 아 진행 될 시점이 와 야구 분 중앙이 계란 단 말이야 그 중에 어디 시야 함양 하지 않 야한 얘기 라는 해요 왜 이런
01:06
무리한 듯이 가 내려 준 걸까 이곳 따른 분양형 호텔이 얻는데 호텔 운영자와 개인소유 저를 사이에 임대료와 영업 심 국권을 두고 분쟁이 불거졌습니다 대문 들이 부채 명중이 맨담 요청을 했다고 나하고 담당자는 드러난 외우지 인형 실로 이렇게 테러가 본 후 벌써 그녀 라고 얘기 안 해도 돼 있었고 이 답좀 에 구청이 직접 개입하면 큰 문제가 터질 수 있다는 생각에 이들은 지시를 거부했습니다 쉬어 나가나요 그런것은 대부분은 어떤
01:36
납치한 아랄 줄이라는 얘기라 게 아니거든요 동부 회장 아무나 가서 호텔 방 낚이지 수목장을 하지만 돌아온 건진 비었습니다 상관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고 성실히 의무를 위반했다며 경고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부당징계 라며 소송을 냈고 최근 법원은 징계를 취소하라 고 판결했습니다 위생 점검 은 기존 호텔 운영 좌측의 압박을 가려 한 것이고 위법한 명령에 따라야 할 의무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양 5 서울 중구청장 은 잘 기억이
02:08
나지 않는다 면서도 실무 담당자는 부구청장 이었다고 책임을 피했습니다 당시 부구청장 은 민원 해결을 위한 지시였다 고 인정하면서도 최종 결제는 구청장의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sbs 초인 합니다 안녕하십니까 금연 합니다 더 많은 뉴스와 라이브 이벤트를 보고 싶으시면 화면 오른쪽을 눌러서 구독해 보시길 바라겠습니다 도저히 sbs 앱을 다운로드 하시면 속보 알림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항상 서희 sbs 뉴스를 시청 해
02:38
주셔서 대단히 고맙습니다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