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노래 훔쳐서 돈벌어놓고 지가 더 당당했던 연예인 TOP3

남의 노래 훔쳐서 돈벌어놓고 지가 더 당당했던 연예인 TOP3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119

Number of words: 1028

Number of symbols: 2954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다른 사람의 저작물의 일부 또는 전부를 몰래 따다 쓰는 행위를 일컬어 표절이라고 하죠 표절 자들이 최소한 걸리지 않으려고 교묘하게 바꾸는 노력이라도 하게 마련인데 여기 원작자의 작품을 대놓고 갖다 썼다 논란이 일자 적반하장으로 응수한 이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남의 노래 훔쳐서 돈 벌어 놓고 본인이 더 당당했던 연예인 탑스 리를 알아보겠습니다 2000년 인터넷 보급화 함께 온라인 커뮤니티가 활성화 되면서 주목을 받은 인물 이제 술을 기억하시나요 가수는 노래를 잘해야 한다는 공식을 보기좋게
00:32
깨뜨린 음치 가수로 2000년대 초반 인기 어떤 엽기 컨셉과 맞물려 초미의 관심을 받은 이제 수는 내친김에 가수 서태지의 히트곡 울트라맨이야 컴백홈 을 음치 버전으로 패러디 하겠단 의사를 밝히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그러나 원저 또 서태지가 이를 거절하며 이제 수 버전 의 서태지 음악은 드릴 수 없게 되나 싶었지만 이제 수는 서태지 의견을 무시한 채 독단적으로 컴백홈 에 패러디 컴백홈 을 발매하며 뮤직비디오까지 촬영 본격적인 활동을 강 했는데요 서태지와 아이들의 레전드 히트곡 중 하나로 꼽히는 컴백홈 을 무단으로
01:05
패러디한 것도 문제였지만 뮤직비디오에서 원곡을 희화화 하고 져 급하게 묘사하며 서태지의 심기를 단단히 건드린 이제 수 이에 서태지는 이재수 의 소속사와 저작권 협회 가 자신의 의사를 묵살한 채 음반 발매를 강행한 데 불쾌함을 드러내며 저작인격권 위반으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지금으로 보면 저작권 자로서 당연히 행사할 수 있는 권리 었지만 당시 저작권 협회 의사였던 작곡가 김창완의 위세를 등에 업은 이 계수는 문화 대통령이 1개 패러디가 수의 활동을 방해한다 면서 쪼잔한
01:35
가수 라는 어플을 이어갔고 곳 서태지의 소송을 정당하다고 평가하는 이들과 이제 스 의 패러디를 옹호하는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하며 한동안 온라인은 틀 끌었는데요 그러나 서태지는 이제 수에 패러디 자체를 지적한 게 아니라 자신의 창작물을 패러디해 이를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이제 수의 저작권 침해행위에 문제를 제기한 것 뿐이었습니다 좀더 자세히 살펴보면 당시 이제 수는 원곡자 서태지 의사와 무관하게 음악 저작권 협회 사후 승인만 받고 앨범을 출시한 것이었는데요 서태지는 음악을 만든 사람은 배제한 체 본인들이 입맛대로 허가를 내준
02:09
음제협 의 분노 결국 음 잡힐 때까지 불사하며 2003년에는 음제협 의 상대로 고소까지 진행해 승소하게 됐죠 서태지와 음 조합의 공방에 는 씻어 점이 하나 있는데요 당시 음제협 은 본인들에게 돈만 지불하면 원곡자 들의 허락이 없는 리메이크 앨범을 승인하고 냈고 이에 음반시장에 는 퀄리티가 한참 떨어지는 각종 리메이크 앨범이 성 했었죠 하지만 웬만한 유명 가수들도 음제협 에게 함부로 문제를 제기 하지 못하던 상황에서 이제 수 사건을 계기로 서태지가 최초로 문제를 제기했던 것입니다
02:39
실제로 서태지는 법원으로부터 저작인격권 침해 를 인정 받자 저작권 보호와 패러디 문화재 인식 계기가 마련된 만큼 이제 수 개인에 대한 처벌은 의미 없다고 밝히며 이재수 앞으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을 취하게 역시 서태지 라는 반응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7년 가수 김동률은 자신의 sns 에 지난 몇 년간 리메이크도 에 노래들 중 인순이 선배의 거 위의 꿈 우에는 모두 허락없이 리메이크된 것 이라고 토로하며 사전에 일언반구도 없이 자신이 만든 노래를 마음대로 사용하는 일부 몰지각한 가수들을 지적하는 내용의 게시글을 개재 했는데요
03:14
직접적인 실명 언급은 없었지만 비슷한 시기 김동률의 노래 2곡을 본인의 리메이크 앨범에 실은 이은미는 평소에 김동률 음악을 좋아해서 리메이크를 했는데 미국에서 앨범을 녹음 아니라 사전에 양해를 구하지 못했다 며 직접 통화를 못해 아쉬웠는데 섭섭함이 남아있다면 김동률의 노래를 빼겠다고 뒤늦게 해명했습니다 남의 물건 오름 짓더라도 들켰을 때 돌려 주기만 하면 그만인 걸까요 남의 노래를 허락없이 사용했음에도 미안한 기색이 나사 과는 전혀 없이 당당하게 꿈만 빼겠다는 듯한 입장에 취하는 이은미 와 그러니 음이 에게
03:46
법적인 대응을 하지 못하는 김동률 보며 네티즌 들의 황당함과 의아함이 이어졌습니다 이 애미가 원곡 따로 붙어 무단 리메이크를 뒤적 받았음에도 빵 뻔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저작권협회에 비상식적인 운영방식에 있었는데요 앞선 서태지 사례와 마찬가지로 저작권협회에 등록된 노래라면 원작자의 허락 과는 상관없이 협회의 돈만 내면 리메이크가 간음 있기에 이은미 역시 김동률의 괘는 알리지 않은 채 음제협 에만 돈을 지불하고 김동률의 곡을 마음대로 써 버린 것이죠 그러나 아무리 법적으로 문제를 삼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도 도의적으로
04:19
본다면 음악을 하는 선후배 로서 사전에 양해를 구하는게 누가봐도 당연한 도리 같은데요 심지어 이 인민은 과거 양희은 의 노래 사랑 그 3 스람 에 대하여 의 리메이크 허락을 구했다 명백히 거절 당했으나 선배님께 는 죄송하지만 나는 원하는건 다 해야 하는 스타일이다 라며 당당히 가져다 씀 전 적도 있었습니다 음악하는 사람으로서 적당한 고집과 심지가 어느정도 도움은 되겠지만 남이 만든 창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하는 이 의미의 고집은 쉽게 이야기 힘드네요 지난 2014년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 ox 틱 사랑하나봐 를 부른
04:53
이승철은 후배가수 김준수의 팬들로부터 때아닌 비난 세례를 받아야 했습니다 사랑했나봐 는 분명 과거 김준수가 먼저 내 노래인데 리메이크에 대한 언급 일터 넋이 이승철의 목소리로 tv 에 등장했기 때문인데요 사실 앞선 이재수 이은미 사례 와는 조금 다른 게 원곡자 김준수는 이승철의 리메이크에 대한 사실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는 점입니다 하지만 노래 를 사용하면서 원곡가수 김준수를 언급해 주기로 약속했지만 그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된 것인데요 엄밀히 따지면 이승철의 잘못이 라기보다 음반 제작사 나 드라마 홍보
05:28
사측에 문제였죠 그러나 이승철은 괜한 입을 보태며 김준수의 팬들을 분노하게 만들었고 급기야 이승철 돼 김준수 팬이라는 대결구도가 형성되게 이르렀습니다 이승철은 자신의 팬카페 리메이크 때문에 시아준수 팬들한테 시달리느라 고생 많았죠 유독 시아 팬들이 민감하게 반응한 해요 등 리메이크 사실을 고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자신을 공격하는 김준수 팬들에게 문제가 있는 듯한 뉘앙스의 글을 게재 했는데요 동시에 과거 이승기가 자신의 노래 긴 하루를 리메이크 했을 때도 자신의
05:58
이름을 표기 하거나 거론하지 않았다 며 김준수 팬들이 유난히 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긴 하루가 포함된 이승기 앨범 자체가 리메이크 앨범 이었고 당시 보도된 기사에서도 리메이크 앨범 이라고 명시된 점을 보면 이승철의 리메이크 건과 유사한 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었죠 잘못된 사례를 들어 김준수 팬들을 공개적으로 지적하고 당초 합이 됐던 원곡자 언급 에 관해서 김준수 팬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언급을 요구하자 시달렸다 고 표현한 부분인 팬들의 뚜껑을 열리게 만들기 충분했습니다
06:28
여기에 더해 라디오 방송에 까지 출연해 시아준수 팬들이 노래빠 서 같다고 얼마나 뭐라고 하는지 라고 언급 공개적으로 비꼬며 논란은 더욱 가중 됐죠 이후에도 자신을 향한 김준수 팬들의 비난과 비판이 지속되자 이승철은 이게 과연 누굴 위한 걍 인가 준수하다 를 영원히 볼 수 없게 만드는 구나 라고 남기며 팬들에게 협박 아닌 협박 까지 1 삼았습니다 결국 원곡자 를 밝히는 것으로 놀라는 자들아 싶었지만 이승철 소속사 에서 배포한 기사 중 김준수가 언급된 기사는 극소수 였고 여기에 더해 이승철은 누가 부른 지도
07:02
모르는 김준수 의 노래를 1등 만들어서 모든 사람들이 알게 하는 게 더 현명한 방법 이라며 사과는 커녕 뻔한 발언 이어 갔는데요 시간이 지나며 놀라는 잠잠해 졌지만 몇몇 김준수의 팬들은 아직도 티비에 이승철 만 나오면 채널을 돌린다 고 합니다 음악 아이디어 같은 무형의 창작물은 저작권 침해 여부를 판가름 않은데 객관적인 기준이 모호해 문제가 많습니다 그렇기에 더 엄격한 잣대와 개개인의 저작권 보호에 의식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그 시작은 남의 노래를 훔쳐 놓고 뭐가 잘못 했는지도 모르는 뻔뻔한 사고
07:35
방식을 개선하는 것 부터 아닐까 싶네요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