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마담(심미영)이 보낸 여배우들의 소름돋는 연결고리 (feat.같은 소속사)

심마담(심미영)이 보낸 여배우들의 소름돋는 연결고리 (feat.같은 소속사)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98

Number of words: 504

Number of symbols: 1371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영화 타짜 김혜수 정마담 이웃 팁으로 삼은 인물이다 대한민국 모든 연예계와 정치 사건의 이름을 올렸지만 정자 참고인 조사 조차 받고 있지 않은 그녀는 신마담 이다 신마담 은 2000 운영 경 본격적인 엔터 사업에도 손을 뻗기 시작했는데 정상적인 사업이 아닌 연예인과 전개 언론사와 다리를 놓아 쉽게 스타로 만들어 단기간 막대한 돈을 버는 영화에서나 볼 법한 사업 수법을 사용했다 이때부터 예명 의 마담이 붙게 되었다 그러다 신마담 의 이름이 처음으로 언론에 까지 거론되는 사건이 일어나는데 바로 2008년 10월 꼭
00:30
최진실이 고인이 된 사건이었다 당시 최진실은 조성민과 이혼이 원인이라 기엔 이미 3년이나 지난 상태여서 가족들도 재수사를 원할 만큼 의문의 사건이었다 하지만 2007년 1월 먼저 고인이 된 가수 유니와 한 달 뒤인 2007년 2월에 세상을 떠난 배우 정답 인과 최진실의 연결 고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신마담 의 이름이 다시 오르내리게 된다 그 이유는 사인도 전부 우울증 이 어떤 그녀들의 소속사가 모두 동일하다는 이유 였는데 최진실과 정다빈은 스타즈 엔터 였고 윤이는 올리브 나인 엔터 였지만 스타즈 와 올리브 나이는 사실상 같은
01:01
회사 였고 그 뒷배경의 신마담 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경찰이 타사를 의심할 만한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 며 사건을 종결 시켜 버린다 계속해서 의심을 품고 있는 기자들이 사건을 파헤쳐 찜한 공론화 되지 않고 있던 최진실의 죽음 1년 후 아직까지 의문으로 남은 배우 장자연이 2009년 3월 세상을 등 지면서 자신의 이용 당했다는 주장과 사건의 연계된 엄 논 4 정치인들의 명단을 남기고 떠나 경찰도 어쩔 수 없이 정리 수사에 들어갔는데 여기서 장자연의 소속사 역시 더 컨텐츠 엔터 로 취 진실 정다빈 유니 의 소속사
01:32
스타즈 올리브 나인 의 계열사인 것이 밝혀지며 더욱 심 마담을 용의선상에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크게 나오기 시작했다 하지만 핵심 증거인 장자연의 통화 기록이 갑자기 증발되는 미스터리한 상황이 연출 되는가 하면 장자연이 리스트로 남긴 인물들도 대부분 경 검찰이 서로 자신이 옷 벗을 각오를 하면서 까지 증거를 없애고 지켜주기 바쁘다는 여름까지 생겨난다 당시 신마담 에 나이는 39세 였다고 한다 치마 담은 전 야구 선수이자 최진실의 전 남편 조성민 과도 불륜 설이 단 적이 있다 조성민과 신마담 은 최진실과 이온을
02:03
발표하기 전부터 사업 파트너로 가깝게 지내게 되는데 최진실과 의 3년간 기나긴 법정 싸움 끝에 이후 늘 하자마자 1년 뒤인 2005년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재원을 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며 불륜 설이 확실시 된다 그리고 신마담 이 운영 중인 기업의 한의사로 조성민의 이름을 올리게 되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별거에 들어갔다고 조성민의 부친이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그 후 신마담 의 덕을 보고 2 4g 까지 올랐지만 배신을 한 조성민은 새로운 여자 친구와 한 오피스텔에서 동거를 시작했다고 한다 하지만 얼마 뒤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한 시점에
02:33
스스로 생을 마감 하는데 여자친구의 지원 대로 이별에 대한 충격과 우울증으로 결론을 내리려 던 경찰이 었지만 유서가 양수리 본가에서 발견되는 미스터리한 상황과 차후 구청 기록 조회 결과 신마담 과 넓어 후 이훈 한 줄 알았지만 법적 혼인 상태인 것이 뒤늦게 밝혀지며 가족들과 지인들은 제조사를 요청한다 하지만 경찰은 처음에 내린 타살의 없음을 고수 했고 법적으로 배우자인 신 미영은 소환조사 조차 하지 않은 것이 알려졌다 전성기였던 30대 시절 대한민국 의문의 사건들의 모두 그녀 이름이 한번은 올라 썼지만 처벌도
03:03
아닌 조사 마저 비해 간 심이영은 이제는 당시의 기록들이 희미해져 흥미있는 지라시 의 가상 인물이 되었지만 세월이 흘러 52세 가 된 지금도 얼마전 버닝 썬 사건의 이름을 올리며 자신이 아직 죽지 않았음을 과시하고 있다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