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진을 만나다] 191cm 최장신 배우...'야인시대' 문영철, '조폭마누라' 백상어.. 10년만의 첫 근황

[장세진을 만나다] 191cm 최장신 배우...'야인시대' 문영철, '조폭마누라' 백상어.. 10년만의 첫 근황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150

Number of words: 1341

Number of symbols: 3038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20위 하고 나오고 차안 나직히 가 내가 좀 더 크긴 큰데 차이가 안나고 아마 그 치태 같은 경우나 받을 거야 전 참 다행스럽게도 단 한명도 왜 예 아 누가 와서 뭐 이렇게 한 판 붙자 일해 본 사람도 없고 그거죠 나라를 이렇게 옆에 들었어야 그 개 업체에서 제 제 3판 이나 주고 어디 봐야 대응한 이렇게
00:29
정말 솔직히 눈 물 나올 것 같아요 아닌 닦아 찍게 뭐라고 미안해서 안녕하세요 문을 찾아 뵙고 는 바로 190cm 에 다른 큰 기와 않고 맺어질 수 없는 서울 얼굴을 가지고 계신 진짜 독보적인 캐릭터당 세진 배우님은 찾아뵙게 되었는데요 더 2 구독자 분들 에 시대 좋아하시는 분들 많죠 야인시대 에서 문영철 역할로 되게 하라 더 많이 받았지만 그 전에 조폭마누라 에서 박사 활로 머리 딱 탈색 하셔 가지고 그걸 입히게 추천 댓글에 장세 생 님 을 이제 찾아 달라는 분들이 정말 많았거든요 7년전 도금 공덕이 계시고 아직까지도 어디 나오시는 것이 없어 가지고
01:07
아무튼 저희 반납을 한번 출발해 보겠습니다 욕 은총과 아울러 것까지 하겠습니다 예 아 내외 4 요즘 놓고 4 이 근황 일할 게 없어요 마지막 작품 2009년 남자의 이야기라는 드라마 제작을 했어요 그 제작이 마지막 작품이 된 거지 저희가 이제 작품 만들면서 부족한 것들이 좀 말았어요 늦은 망한 이유를 딱 한가지로 옵니다 저희 기만 실제로 하지 못하면서 머리속에 있어요 또 꿈만 그냥 이렇게
01:53
키우 가다 보니까 좀 무리를 하게 되고 이후로 어떤 무 질곡이다 장제 되고 그래서 이제 어려움들이 왔고 뭐 이거 좀 해보려고 해도 어떻게 하면 되죠 쉽지가 않아 습하고 그거 참 1000원 참 아 이게 아 이런 초코색 마이크 제일 진짜 그렇게 마리가 너무 감사한데 야인시대 때가 그려 저는 메이크업도 안 했어요 감독이 나도 말씀드리고 제가 얼굴이 좀 뭐 깨끗하게 나오고 메이크업도 너무 웃기잖아 이게 무슨 싸움으로 하고 사람 주기로 한 놈이 막 마저 가지고 피해 텐데 뭐 여긴 뭐 아이라인이 그럼 이제 맞으면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02:30
그냥 아시죠 아마 지저분하게 다 나왔겠죠 그래서 오히려 지금 더 환해진 거 아니 왜 반려 있을 거에요 아 아 전원을 재적 신경쓰였던 게 뭐 얼굴 보여 얼굴이 어머 어떻게 이쁘게 한달 시프 나오겠어요 그건 문제가 아니었고 되 맛 개만 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할까 비리 으 아 딱 그게 전부 다 되요 어 그의 그냥 그게 정답이 고 제가 지금도 2차 같은 개인 지금이 배차 워 감동 유혹 씨앗의 옛날에 유명했던 감동이 그 분이 저 게임 고치기 라는 영화를 풍 거라서 장현수 감독 또 보고 나와서
03:08
급히 줘 나를 이렇게 옆에 들었어야 그 개 업체에서 제 저산 판이라 지금 어디 봐야 되는게 아니라 이제 그런 소문 좀 있었어요 어디 봐야 것이어 안 잘 듣기 뭐 이런 녀석 자기 소음도 얘기해 볼 때 자주 거도 없고 왜 그랬던 그 다음 좀 저렇게 보니 다른 사람들은 당연히 그렇게 경험도 저 촬영하고 옛날 꿈꿔 떼어 형태에서 또 처음 즉 그 다 깨고 막 그래 라고 먹으로 이런 너희 찍으면서 그
03:43
2 또 그래 있어 저들이 이렇게 사람들이 저 친 알라고 를 잘 안해요 대학이라는 들을 한 데운 약간은 이제 이렇게 들어갔어요 6개월 또한 그 아껴 오더라구요 말 한마디를 안했어요 연극영화과에 적을 눈 특히 세계 날 이렇게 생각을 해서 빨 도 안 시키고 지들끼리 머리 항상 이런 것도 안 되거나 굉장히 섭섭해 쓸게 예 어르신 대학교수 도 뒤 이렇게 앉아서 이렇게 무심코 서서 이렇게 쳐다볼 수 그러면 박사님께 하시다가 한번씩 눈맞이 지금 누나 좀 해봤다고 그 다음에
04:16
첨으로 흩어 찾아올 나중엔 오죽하면 야 또 냈어 3 들어오지 말고 잘라서 구입해 예 나도 불편해서 일 4시 서울 보다 이렇게 처음이지만 1호 뭐 이렇게 장군의 아들 박상민 이라든지 야이 시 대체 뭐 지금은 얼마전에 앞 으로 잡티 일지 예 무슨 치골에 만 가면 야 니가 김두한이 야 너 나가 봤자 말이 더 야이 가 김동이 야 니가 싸울 이자 대 이루어 하다가 초 어 이런 사업이 때문에 어디에 행사장을 잘못 같아요 술자리도 다육이
04:50
전 참 다행스럽게도 다 한 명도 굉장히 거요 아 누가 와서 뭐 이렇게 한 판 붙자 일어 해본 사람도 없고 어떤 사람들이 되어 있냐면 저는 군산에서 뭐 그때 촬영하고 있을 때 이렇게 최민수 시라고 다시 이렇게 여와 크게 시비를 걸어 전 해주셔야 되요 으 야 이 새끼야 니가 멈칫 뭐야 너 싸움 잘함 어쩌고 뭐 어 챈 슈 업주 물론 먹거리도 안될 말한 사람들도 막 그러고 마크 저는
05:23
하락하는 어험 어이고 올해 뭐 뭐 전 우리도 그런 거 없고 커지고 이참에 아무 장세 15 두고 어두 구한 싫어 아 gm 오일을 텐데 얘가 네 진짜 보편 거 이거 그래도 누구냐 뭐 이럴수도 꿈 악화될 뭐 처녀 기어 겪는 같은데 형님 막 거의 친하고 와 진짜 이런 얀시 사용할 때 뭐 이제 차를 좀 급하다 보니까 이제 저희 제가 좀 뭐해서 글 좀 기분 나쁘면 차를 뭐 두라 다 들어와 떠나던 렉스턴 찬데 내 잊어버리자 하는데 심마에 어떻게
05:55
잘 로 까지 와서 나중에는 철을 야 돼서야 세워 나 보지 안 되더라 그렇게 업소 딱 근데 차이 수 라구요 내렸어요 왜 그러냐 아냐 어 으 갑자기 뒤에서 3 8 불꺼 드냐 안정적 있어서 쌓아 꺼내 보조 깡패 도 아닌데 갑자기 이런 노점상 그냥 나도 안되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막 쫓아가서 딱 그런데 세파 부터 아 끌었다 불어 이것을 탁 버터 내 모 현철 씨 아니세요 10 오피 페이 및 아아 뭐 어째서 달 전만 막 뭐죠 제가 야 익히기
06:29
여기까지 나왔다가 흩어 수도 웃으면서 아예 뭐 뭐 이럴수도 없고 차로 인해서 이런 것은 몇 번 있어요 실갱이 할려다가 뭐 이렇게 좀 뭐 불편한 적도 있고 뭐 그런데 실제로 뭐 싸워왔다 거나 11일 걸어갔다 그런 일은 없었어요 답변을 드립니다 5 그건 어스 그것이 더 거울 그런것을 그것 때문에 생기는 쿠킹 거 맞는데 또 커 보이는 것도 있어요 승무원이 하고 나오고 차야 않나 시키가 내가 좀 더 크긴 큰데
07:05
차이가 안나고 아마 그 치태 같은 경우나 봐도 그 거야 그런데도 사람들은 내가 훨씬 더 커 라고 하고 이제 의 약어 그 그런 것도 있고 우리가 밑에서 보면 100층 인지 127g 그 잘 모르잖아 사람들한테 이미 타 넘치던 왜 이래 는 엄마 그럼 내가 약이 테스트 oid 잘 나는 좀 손에 나 이제 개인적이 우수 개로 손혜원 계시라고 야 되게 볼수 들어오는 키가 작아
07:35
즉 조회수 와서 빠른 매번 옆자리 나 뒷자리에 그리고 꼭 뒤에서 왜 아픔 가리니까 뭐 걔가 나보다 등급이 높아서 앞에 서는 게 아니라 으 개 대대가 개가 돼 뒤에서 우리가 안보여요 부터 유투브로 그만 제 성대모사 하는 사람이 있다고 해서 같아서 그게 놀랬어요 어 으 아 그치자 내가 고자라니 제제가 부터 최고 있던게 카페 저처럼 예 그때 현장에 돋아 있었다 사달라 뜻 있었고 제가 그 신의 는 안나오는데 전사
08:14
탈락을 할지 참 솔직히 좀 이렇게도 오버하는 거 아니야 아영 촬영 진짜 형태 좀 형용 딸이 좋아 그래 각 이런 서울이 막 농담으로 그랬었어요 예 예 힘드셨죠 야 있을 때는 힘들어 따기 보다 잡 재미있었어요 이렇게 뭉쳐 다니면서 그 떨고 깨우는데 4월 먹으러 가도 명동 파악하고 그 또 뭐 그래서 정 높아 으 사실은 뭐 더 친한 사람 맞춰 이렇게 살게 되더라도
08:44
이렇게 움직이고 내가 도움받고 쌓인 해보고 또 야인시대 가 처음이 가 야 2세 때 로모 움직이는게 다 돈이 쪘는데 뭐 막 그런 것도 내 생에 처음 경험해 보고 요 아마 처음이자 마지막 형을 같애 그런 경우 그 뭐 진짜야 의 시렌 딸인가 이렇게 되다보면 처음에 하야시 하라고 했으나 뭐 내가 왜 아실 안했냐 내 이미지는 영화에서 충분히 그런 이미지 지금 충분히 다 하고 있고 이걸 벗어날 수 없을 정도로 지금 하고 있는데
09:17
첫 드라마인데 제발좀 아군 쪽에서 고쳐야 우스개로 나쁜놈 짓을 하더라도 그래도 극중에 착한 나쁜 놈을 잡아야 그야 마차 칸다 붙는 의뢰해서 아질 아예 하시는데 절대 감정 최소 합니다 까지 다 했으니까 그럼 잠깐 말씀 아 근데 증류기 오나요 3회 후에 다시 했어요 두어라 그래서 작업실 2 5 가수 얘기에 잘 들어봐 운동후 되어 있었고 어색한 이고 그야말로 야 인천 상당한 이런 우리 그 운영체제 아니 우리 때 이 역활을 잘 만들어 볼 테니까 아 음 아 난 데 그쳐 뮤온 이거
09:52
[음악] 으 자이고 처음 나누기 4 정말 솔직히 눈 물 나올 것 같아요 아니나 까짓게 뭐라고 솔직히 약간 속에 쓰고 그 칼라 그래 미안해서 미안해서 또 어떤 나한테 배우로써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분들의 기까지 몸에 안고 일을 할 테니까 그간 그렇게 관심가져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진심으로 으 좋아 으 으 아 진짜 이게 믿어지니 특이한 그냥 뭐 대놓고 나 페어
10:25
이렇게 드물어 다르지는 않을 거 아냐 예 라는 좋게 난 뒤 그것도 그것도 분리 내가 좀 착하게 생긴 그렇게 편하게 얘기 했을 때 절대 처음 받고 말을 편하게 생각을 안에 아 거기 내가 파악해 줘도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