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김연경과 김희진의 끝내 터진 울분|결국 이번 일로 모든 게 무너지나

캡틴 김연경과 김희진의 끝내 터진 울분|결국 이번 일로 모든 게 무너지나

SUBTITLE'S INFO:

Language: Korean

Type: Robot

Number of phrases: 115

Number of words: 589

Number of symbols: 1578

DOWNLOAD SUBTITLES:

DOWNLOAD AUDIO AND VIDEO:

SUBTITLES:

Subtitles generated by robot
00:00
[음악] ibk 김사니 감독대행이 23일 열릴 흥국생명과 의 맞대결 에 앞서 최근 ibk 를 둘러싼 사태에 대해 본격적인 해명에 나섰습니다 현재 ibk 는 엄청난 곤혹을 겪고 있는데 주장 조소하는 팀을 두 차례나 이탈 했고 세터를 담당하던 김사니 가치까지 팀을 이탈했다 가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어요 문제는 선수 및 화침 우단 이탈의 ibk 가 내놓은 되니 바로 무단이탈 자들이 아닌 감독과 단장의 동시 경질이 얻습니다
00:30
물론 그 이후에 조서와 선수에 대해서도 이미 lg 조치를 배구 연맹 에 요청했지만 한국배구연맹 이 서류미비 의 이유로 요청하고 바자 큰 망신을 다 했었구요 많은 언론들은 무단이탈 자들보다 4 감독이 경제를 먼저 당하는지 급이 험해 성에 대해 주목하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조소와 같이 무단 이탈한 김사니 코치 낸 신임 감독이 선정될 때까지 시적으로 감독대행을 수행하기로 했는데 최근 한 언론사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숨겨둔 속마음을 털어 놓습니다 조성환 선수 와 마찰이 있던 사람은 감독은 감세 화가 많이 났었고 이로
01:02
인해 모든 선수들 앞에서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제기 햇죠 정신적으로 너무 힘이 들어 코치 직을 그만 두기로 결정했는데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 한다는 소식에 마음을 부여잡고 다시 돌아왔어요 또한 선언은 감독의 폭언 은 이번 한두번 이리아 이라고 고백했습니다 자신의 이로 인해 불면증에 공황장애 까지 겪었다 고 말했고 요 그리고 조소 안 서 감독의 갈등은 풀럼 도중에 시작되었는데 이유인즉슨 4 감독이 조성하 에게 투수를 지시했지만 조소와 가 자신의 지시를 100% 로 이해 하지 않자 허 감독이 왜 하지 않냐 고 물어봤고
01:33
도 수많은 여기에 대해 대답을 하지 않았어요 2일을 기점으로 서 감독은 감정이 상당히 나빠져 갑자기 공개적으로 저를 나무라 다 폭언을 시작했는데 이렇게까지 길게 화를 내신 적은 여태까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합니다 최종적으로 그녀가 이런 인터뷰를 진행한 이유는 반지 서 감독의 잘못을 밝히고 책임을 묻기 위함이 아닌 이 상황이 현재 모두의 잘못임을 밝히기 위함이었다고 고백합니다 저도 잘했다고 말하기 어렵고 소 감독도 조서와 도 모두 잘 못했어요 전단지 오늘 인터뷰를 통해 오해 소지를 풀고
02:04
싶었을 뿐이에요 여기서 말하는 오앤 대체 어떤 일들이 담겨져 있을까요 이에 대해 김 이진은 오늘 최초로 울분을 토해 냈습니다 바로 자신의 포함한 아이비 키 선수들이 의도적으로 감독을 몰아내기 위해 단체로 고의적 태워 그랬다는 소문에 대해서 말이죠 그녀가 박히게 헤어 b 라는 단어 자체가 내게 큰 상처로 돌아왔다 폐업한 의 선수가 어떻게 근육이 다 찢어진 채로 간게 나설 수 있는 어 아픈 선수들과 고참 선수들이 더 열심히 경기를 귀엽고 후배들 역시 열심히 따라왔다 때문에 태업 이라는 단어는 결코 우리와 맞지
02:35
않는다고 그랬죠 김수지 역시 마찬가지로 우리가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건 사실이지만 산수 들이 감독의 경제를 주도했다는 말도 안되는 기사들이 올라오고 있다 또한 이태원 재작년부터 진행되었다는 기사들도 올라오는데 정말 없는 사실을 갖고 떠드는 기사들의 속이 상할 뿐 이라며 그렇게 인터뷰를 마무리 할 찰나에 김이지 는 한마디를 덧붙이며 남겨놓은 문화를 터뜨립니다 불어 라는 말 자체가 대답을 해도 문제고 안해도 문제 인것 감람 가족간에 도 입장 차이가 있듯이 브라 라고 하면 브라
03:05
이고 아니라고 하면 충분히 넘길 수 있는 문제다 정말 자신있게 말하는 데 선수는 선수 대로 감독은 감독 때로 우리는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모두 최선을 다 썼다 이렇게 이다 용 이재형 자매 부터 1시로 바람 잘 날 없던 여자 배구 판에 중국으로 이적한 김연경은 의미심장한 발언을 던집니다 겉은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결국 안에서 걷고 굴 맞다는 걸 그릇이 커지며 많은걸 담을 수 있는데 우린 그 그릇을 꽉 채우지 못한다는 느낌 변화가 두렵다고 느껴지겠지만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변해야 될 시기인 것
03:36
같다 고 말이죠 부표 올림픽 사회 를 차지하며 다시 여자 105 인기가 시작되고 있는 지금 한국 여자배구 의 발 전이라면 항상 모든 걸 바쳤던 김연경이 저번 이국땅에서 이 사태를 보며 얼마나 답답했으면 이런 발언을 했을 까요 김현경 을 비롯한 많은 여자 배구 상수 들은 정말이지 배구의 발전을 위해 지금껏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습니다 부디 모두가 꿈꿔온 여자배구 발전을 위해서 이런 뉴스가 더 이상 나오지 않게 바라며 영상을 마칩니다

DOWNLOAD SUBTIT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