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동안 옷에 1천만 원 쓰고 느낀 점 | 동대문 vs SPA 브랜드 vs 백화점

PRESS TO DOWNLOAD:

— Handwritten subtitles — Generated subtitles

Start Reading:

안녕하세요 콜리젯 입니다 생각해 보신 적 있나요 우리가 옷에 어느 정도나 돈을 투자하는지 저는 예전에는 그 정도로 옷을 많이 구입하지는 않았는데 콜리젯 서비스 준비하고 유튜브 운영하면서 정말 많이 구입을 했더라고요 이번에 새해를 맞이해서 얼마나 썼는지 계산을 해 보니까 천만 원이 넘었어요 그래서 그 정도로 많은 금액을 옷에 투자하면서 느낀 점이 무엇인지 오늘 한번 얘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콜리젯 서비스 준비 한지는 한 1년 반 정도가 지난 거 같아요 그 기간 동안 동대문 사입도 했고 또 SPA 브랜드도 이용했고 백화점도 많이 갔습니다 거의 매주 상품을 소개를 했었어야 되기 때문에 일의 일부로 쇼핑을 했었는데요 그동안 1 000만 원을 투자하면서 제가 느낀 점을 딱 하나로 정리를 하자면 가성비 보다 퀄리티가 중요하답니다 심지어 그게 돈을 아끼는 길이기도 해요 근데 여전히 많은 분들이 지금 당장 저렴한 거를 구입하려고 하시는 거 같아요 5만원이하 만원대 혹은 그 이하 이렇게 내려갈수록 당연히 퀄리티는 옷 퀄리티는 현저하게 나빠지거든요 그래서 왜 그런 식으로 옷을 구입하면 안 되는지에 대해서 오늘 한번 얘기를 해보려고 해요 처음에 저도 패션 상품들 구입하러 다니고 어떤 옷을 추천하지 찾으러 다니면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가성비 좋은 상품 찾기였어요 왜냐하면 저도 소비자 입장에서 아니 이 옷은 소재가 그렇게 좋은 것도 아니고 마감이 되게 뛰어난 것도 아니고 디자인도 그렇게까지 예쁜지 모르겠는데 왜 이렇게 비싸지 라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근데 지금도